소설 및 문화 콘텐츠 사이트 삼천세계

0부터 시작하는 소설 쓰는 법 철저 강좌!

0から始める小説の書き方徹底講座!


Translator | DanteSparda

자기 분석을 해 보자


  우선은 좋아하는 소설을 다섯 개 정도 떠올려 주세요.
  WEB 소설이든 일반 서적이든 라이트 노벨이든 괜찮습니다.
  다만 일관적인 취미만이 아니라 영향을 강하게 받은 작품을 선택해 주세요.

①다다미 넉장 반 세계일주. 작가 : 모리미 도미히코
②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작가 : 타니가와 나가루
③학살기관. 작가 : 이토 케이카쿠
④마르두크 스크램블 「개정판」. 작가 : 우부카타 토우
⑤공의 경계. 작가 : 나스 키노코

※숫자는 순위가 아닙니다.

  위에 모인 소설들을 객관적으로 분석해 봅시다.

①~③은 일인칭. ④는 삼인칭. ⑤는 일인칭 복수 시점+삼인칭.
①, ②는 주인공이 화자인 일상+SF로 아무도 죽지 않습니다.
③, ④는 영화 같은 스케일에 사람의 죽음도 나오는 SF.
⑤는 일본을 무대로 한 어두운 분위기의 전기 소설이며 사람의 죽음도 나옵니다.

  저 둘을 크게 나누면 대략 2종류의 소설이 나옵니다.

①주인공이 혼자 생각하는 사이 비일상적인 사건에 말려 들어간다.
②압도적인 스케일의 내용을 치밀하게 써낸 작품.

  여기까지 읽은 여러분은 어떠한 소설을 소개해 주실 건가요?
  문장 끝에 좋아하는 소설을 써둘 테니 예상해 보세요.

  그럼, 여기서 잠깐 휴식도 할 겸 애니메이션의 이야기를 해봅시다.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최근에 나온 애니메이션중 하나로 일주일을 몹시 길다고 느끼게 해준 작품입니다. 많은 분들에게 추천해드릴 수 있는 내용이므로, 본 적 없으신 분은 이 기회에 한번 보시는 건 어떠신지요?

「마법소녀 마도카☆마기카」

  개인적으로 이쪽도 추천드립니다만, 반짝반짝거리는 꿈과 희망이 넘치는 마법소녀물을 기대하고 보시면 아픈 꼴을 볼겁니다. 시리어스하고 다크한 이야기도 좋으신 분들에게 추천드립니다.

  이제 대답을 드리겠습니다. 스크롤을 내려주시면 소설 목록이 나옵니다.





①어느 비공사에 대한 추억. 작가 : 이누무라 코로쿠
②그래도 죄인은 용과 춤춘다. 작가 : 아사이 라보
③괴물이야기. 작가 : 니시오 이신
④사탕과자 탄환은 꿰뚫을 수 없어. 작가 : 사쿠라바 가즈키
⑤프시케의 눈물. 작가 : 시바무라 진

  너무 수를 늘리면 맞을 확률이 높아지므로 이상으로 끝냅니다.

  우선 제일 처음 사과해야 할 점은 ④, ⑤같은 최루계 작품이 포함되어 있는 것입니다. 작품 수를 20개 정도 들먹이면 반 정도는 그런 작품입니다만, 아무래도 영향을 강하게 받은 다섯 작품 안에 넣을 수는 없었습니다.

  덧붙여서 이 중에서 아무에게나 추천할 수 있는 작품은 「어느 비공사에 대한 추억」입니다.

  자기 분석으로 자신의 취향을 명확하게 알 수 있었나요?
  작자로서 영향을 받은 작품을 「확실하게 결정짓는 건」작품의 방향성을 잃어버릴 것 같을 때 도움이 됩니다. 또 독자 분들에게 「재밌는 소설을 가르쳐 주세요」라고 갑자기 물어보기보다도, 취향을 확실하게 알려주는 편이 소개해주는 분들도 작품을 고르기 쉬워지며, 무엇보다도 취향에 맞는 소설을 소개받을 가능성이 매우 올라갑니다.

  좋아하는 ​「​음​악​・​영​화​・​만​화​・​소​설​・​애​니​메​이​션​」​은​ 무엇인가요?
  그런 질문을 받았을 때 어쩌다 마음에도 없는 유명할 뿐인 작품을 말한 적이 있나요?
  찔리는 곳이 있으신 작가님은 자기 분석을 통해 개선해 보세요. 그 정도만 노력하셔도 창작에 대한 의식이 달라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By N
역자후기

짧아서 즉석에서 번역해서 올리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확실히 찔리는 부분이 있네요. 딱히 좋아하는 서브컬쳐를 딱 꼽으라면... 음...

우선 게임, 애니, 만화, 소설 상관 없이 선대록, DMC, 나루토, 에우레카 7, 오오카미 정도군요.

일단 기본적으로 액션이 대부분인 것들 ​뿐​이​네​요​(​.​.​.​)​.​ 아무래도 저는 어쩔 수 없는 액션물 빠돌이(...)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