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및 문화 콘텐츠 사이트 삼천세계

Closer-Pass


Original | ,

​.​.​.​.​.​.​.​.​.​.​
아...... 뭐라 ​해​야​할​지​.​.​.​.​.​.​.​.​
어쨌거나 필력고자인데다가 의지박약이지만 해보겠습니다.
할수 있는 데까지 말이죠.

Prologue -Moral hazard?-


--뭔가 몸이 무너져 내리는 것만 같다. 라고 에두아르드는 내심 분노했다.
총격을 피해 출구로 ​뛰​어​들​어​갔​다​.​라​고​,​ 생각했는데, 그건 사실 또 다른
지옥으로 가는 문이었던 것이다. 아니면, 또 다른 연옥의 문이라던가.

하튼, 언제쯤이면 이런 망할 상황에서 벗어나 내 생각대로 일이 돌아가게 되는 걸까,라는 생각이 꼬릴 물며 이어지고, 드르륵거리는 소리와 함께 에두아르드의 근처에 콘크리트 파편이 마구잡이로 튀었다.

그의 손가락에는 위상력으로 작동하는 특수 권총인 도미네이터의 트리거가 닿아 있었다. 이제 그가 총의 총구를 겨눠 당기기만 하면 모든 것이 끝날 것처럼 보일 것이다. 하지만 그는 알고 있었다. 한 명의 조무래기를 처리해도, 그 빈자리는 다시 또 다른 조무래기가 채울 것을. 그리고 벌집이 되는 것이다.

"젠장, 이러면 막다른 길에 몰리더라도 도망치는 수밖에 없잖아."

그는 냉정하게 상황을 판단하였고, 곧이어 자조하면서 뭔가 행동을 취하지 않으면 안 됨을 느꼈다. 그리고 그는 흐트러진 레이드 재킷을 바로 하고, 그때까지 엄폐하고 있던 기둥 뒤에서 저 멀리 떨어진 비상구로 달려나갔다. 위상력의 흐름이 그의 다리의 혈관에서 꿈틀대며 약동하였다. 표적에 적중하질 못한 납탄이 벽에 험한 자국을 내며 박혀나갔다.

달려나가던 그의 시야(視野)에 드디어 비상계단이 들어왔다.
그것을 놓치지 않은 그는 곧 달려나가던 방향을 틀어 비상계단으로 달려갔다.

-곧 다른 수사과 인원들과 합류할 수 있을 거다.

그런 기대를 품고, 그는 손목에 착용한 기어의 전원을 켰다. 하지만 그는 이내 혀를 찼다. 아까 계단 쪽으로 '사이킥 무브'를 썼을 때 고장 난 건가, 손목에 찬 기어가 작동하지 않았다.

합류가 불투명해졌다. 이제 남은 선택은 계단을 오르는 것뿐이었다.

-

그렇게 계단을 오르는 와중에, 배후(背後)에서 경무장한 남자에게 습격받았다.
불의의 기습을 걸어온 남자는 군용 대검을 마구잡이로 휘둘렀다. 

탄탄한 몸에 엄청난 괴력, 그리고 목 뒤에 장치된 이상한 빛이 달리는 기계.

아무래도 이 남자는 '희생자'인 것 같았다.

대검의 칼끝이 그의 복부를 스치고 베어 갔다. 순간, 베인 곳에 피가 팍하고 튀었다.

"........ 제길!"

이 남자는 인위적 위상력자였단 말인가. 그의 뇌리에 그런 생각이 핏-하고 지나갔다.
하지만 그 남자는 그의 머릿속 생각과는 관계없이 계속해서 군용 대검으로 그를 공격했다. 에두아르드는 발을 재빠르게 놀려 그 남자가 휘두르는 칼끝을 피해냈다.

간신히 칼침을 피한 직후, 그는 그 남자에게 앞차기를 넣어 거리를 벌리고, 손에 들고 있던 총의 총구를 남자에게 향했다. 

[스트레스 수치 기준치 초과, 위상 수치 기준치 초과, 위협 판정이 갱신되었습니다. 집행 모드 : 살인 모드.]

지향성 음성이 그의 머릿속에 울려 퍼졌다. 그리고 그와 동시에 총은 그 형태가 변형되었고, 그는 주저 없이 트리거를 당겼다.

그리고 곧이어 그 남자의 몸이 부풀어오르더니 곧 폭발해, 바닥에 그 자신의 살점과 피를 흩뿌렸다.

"....... 허."

이후 이어지는 정적과 그에 연동된 허탈감이 그의 표정에 드러났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가 있던 자리에는 아무도 없고 다만 구둣발 소리만 멀어져 갔을 뿐이었다.

-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계단을 오르던 그의 시야에 흰색의 철문이 들어왔다.

-더는 도망으로 시간을 지체할 수가 없다.라고 그는 생각했다.

그는 망설임 없이 철문의 손잡이를 잡고, 철문을 잡아당겼다.
이윽고 그의 시야에 들어오는 것은 유리로 이루어진 벽이 보여주는 신서울의 야경이었다. 

재건 계획에 따라 만들어지고 있는 선명한 마천루들의 숲.

그중에서의 정점을 보여주는 것은, 이 회사의 건물--신 자이스 콘체른(Neue Ziess Konzern)사. 그 끔찍했던 차원전쟁 이후로 독과점에 대한 대체재로서의 대성공은, 이 회사에는 절대로 어느 누구라도 무시할 수 없는 자금력과 인력이 제공되는 계기가 되었다.

하지만 그 금자탑(金子塔)은 가히 예술의 경지에 도달한 기만(欺瞞)과 부도덕함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또 다른 구둣발의 또각대는 소리가 가까워져 왔다. 그것을 감지한 그는 다시 한 번 긴장했다.

"또 다른 놈들이 있는 건가? 허, 제기랄."

그렇게 뇌까린 그는 총의 트리거에 손가락을 가져다 대고, 그 손잡이를 꽉 움켜잡았다. 그리고 발소리가 나는 방향으로 총구를 겨누었다. 하지만 곧 그 발소리의 주인이 그 모습을 드러내자, 그로서는 맥이 탁-하고 풀렸다. 흰색의 머리카락에 경단 머리,
떨리는 청색 눈동자, 그리고 상체에 걸쳐져 있던 푸른색을 바탕으로 둔 IDAO의 레이드 재킷에 손목에 채워져 있는 시계형 기어. 같은 수사과 소속의 여자 수사관이었다.

"후- 이거 참 심장에 좋지 않은 일이구만. 그렇지 않나?"

그가 그런 썰렁한 농담이라도 던진 것은, 긴장되었던 분위기를 없애보려는 의도였으리라.

"그 썰렁한 ​농​담​은​.​.​.​.​.​.​.​ 하- 에두아르드 선배님이신 것 같네요."

하지만 그의 의도는 절반 정도만 달성한 것 같았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을.

"... 농담 좀 받아들여 주면 어디가 덧나나 모르겠군. 서머스 양."

울상을 지으며 이야기하던 에두아르드는 잠깐 생각에 잠겨든다.
01. 차원전쟁
2002년 7월 11일, 지구 곳곳에 정체 모를 차원문이 열리고 이계의 생명체 집단이 세계를 침공한다. 차원문을 통해 끊임없이 쏟아져 들어오는 이계 생명체들에게는 통상적인 공격 수단이 통하지 않았고, 각 국가들은 이계 생명체의 공격을 방어하는 데에만 급급했다. 그러나 차원문의 개방으로 인해, 극소수의 인간들은 차원문이 열리면서 발생한 '위상력'이라는 미지의 힘에 의해, 초월적인 능력들을 얻는다.
 
각국 정부는 위상력에 눈뜬 이능력자들을 이용해 공세로 전환, 이계 생명체를 제압하고 막대한 희생 끝에 차원문을 닫는 데 성공한다. 이때, 문을 '닫는다'는 뜻에서 이능력자들은 ​'​클​로​저​(​C​l​o​s​e​r​)​'​로​ 불리게 되고 차원문을 통해 침공한 이계 생명체의 습격에는 '1차 차원전쟁'이라는 이름이 붙는다. 하지만 차원문 봉쇄가 선진국 우선으로 이뤄지고, 개발도상국 등은 선진국들에게 순번이 밀려 차원문의 봉쇄가 미뤄진 탓에, 정식으로 종전선언을 하는 것은 개전으로부터 10년 후가 된다.

01-1. ​세​계​재​건​목​표​계​획​(​t​h​e​ Goal Plan of World ​R​e​c​o​n​s​t​r​u​c​t​i​o​n​,​ GPoWR)
2012년 3월 11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차원전쟁 종결 선언과 함께 발표한, 
이른바, "차원전쟁으로 황폐화된 세계 재건의 가이드라인"이다.

전쟁의 종전과 인류가 입은, 또 입게될 수많은 피해, 평화로운 21세기를 맞이하는 역사적 시점이라는 당시 특유의 공포와 분노, 두려움이 감돌던 분위기는 세계 각국의 시민들에게 "더 이상 인류가 차원재해에 두려워하지 않게 하자, 그렇게 하기 위해 온 세계가 하나되어 힘을 합쳐서 방비하자!"라는 공통의 의식이 가능하게 했다. 이를 위해 세계 각국의 정상들은 ​차​원​대​책​위​원​회​(​D​i​m​e​n​s​i​o​n​ Measures ​C​o​m​m​i​t​t​e​e​)​를​ 통해서 구체적인 세부 목표와 수많은 세부 지표들을 설정하였고, 여기에 각 국가들이 만장일치로 동의함으로써, 3월 11일, 종전 선언과 함께 세계재건목표계획 선언으로 그 닻이 올랐다.

세계재건목표계획은 차원전쟁 전에(2000년 ~ 2002년) 가열차게 논의되던 개념인 개발효과성이 반영되었기 때문에, 세계 각국이 각국의 재건과 방비를 위해 쏟아붓는 모든 인적, 물적 자원과 서비스들이 과연 그 성과를 거두고 있는지 확인하고 평가하는 것까지 포함되어 있었다.

또한 목표달성의 가이드라인까지 정했는데, 예상 목표연도는 2032년으로 정했다. 

그리고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시, 추후 ​P​o​s​t​-​G​P​o​W​R​ 체제를 논의할 때 그 부분을 반영해서 새롭게 결정하기로 했다.

-

세계재건목표계획이 설정한 6가지 하위 목표는 각각 다음과 같다.

1. 위상 능력자들을 관리 및 감독하고, 차원범죄에 대응할 국제 공조체제 합의.

2. 전지구적 개발 파트너쉽 구축(이것은 UN이 2000년에 발표한 ​'​새​천​년​개​발​목​표​'​에​서​ 따온 목표이다.)

3. 보편적 차원문 억제 달성

4. 극빈층 및 기아, 난민의 일소(이것 역시, 새천년개발목표에서 따온 것)

5. 범지구적 보건사업 추진 및 증진

6. 지속 가능한 환경 보장

-

이 계획에 따라, 국제차원관리기구가 출범하고,  국제법 개정과 개도국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몇몇 가입국들의 공적개발원조금 체불과 비협조로 인해, 진통을 겪고 있는 중이다.

-

01-2. ​국​제​차​원​관​리​기​구​(​U​N​ IDAO, ​I​n​t​e​r​n​a​t​i​o​n​a​l​ Dimension ​A​d​m​i​n​i​s​t​r​a​t​i​o​n​ ​O​r​g​a​n​i​z​a​t​i​o​n​)​

국제연합 산하의 국제 차원문관리 및 경찰기구. 본부는 캐나다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 두고있다.

2012년 3월, 뉴욕 유엔 본부에서 차원전쟁 종결 선언과 함께 발표한 세계재건목표계획을 수립함에 따라 설립된 국제차원관리기구는 국제법상의 권한을 가지는 정식 국제기구이며, 주요 직무는 ​클​로​저​(​C​l​o​s​e​r​)​들​의​ 관리감독 및 차원종과 관련된 형사사건, 회원국 간의 기술원조를 담당한다.

-

01-3. IDAO ​외​사​수​사​과​(​F​o​r​e​i​g​n​ Affairs ​I​n​v​e​s​t​i​g​a​t​i​o​n​ Division)

정식 명칭은 「UN IDAO 사무국 외사수사과」이다.

외사수사과는 차원전쟁 이후 위상력을 이용한 각종 범죄가 대두되자, 그런 형태의 범죄의 신속한 해결과 각국의 관할 기관 간의 수사기법 및 기술협력을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2013년 1월, ​국​제​차​원​범​죄​대​책​위​원​회​(​國​際​次​元​犯​罪​委​員​會​)​가 만들어져 활동을 시작했으나, 2013년 4월, 위원회의 권한을 견제할 수 없다는 문제가 제기되자, 위원회는 해체, 위원회 산하 부서는 사무국에 배속되어 현재의 외사수사과를 이룬다.

외사수사과 수사관들은 임무의 특성 상, 전원 클로저들로 채용하며, 그들은 범용 무장으로 위상력 총기인 '도미네이터'를 지급받는다. 그리고 수사관들은 소속을 드러내는 레이드 재킷을 입는다.

-

01-4. 벌처스 ​코​퍼​레​이​션​(​V​u​l​t​u​r​e​s​ Corp.)

2004년 1월, ■■■과 김■■이 한국 신서울특별행정구에 세운 다국적 방위산업체이다.
-

01-5. 신 자이스 콘체른(Neue Zeiss Konzern)

"보다 나은, 좀더 희망찬 미래를." - 슬로건
(Und besser als zum, Eine ​h​o​f​f​n​u​n​g​s​v​o​l​l​e​ Zukunft.)

2014년 3월, 콘라드 뮌처(Konrad Münzer)와 칼 자이스 재단의 에른스트 ​루​프​레​흐​트​(​E​r​n​s​t​ ​R​u​p​r​e​c​h​t​)​가​ 독일 데트몰트 현에 세운, 군산복합체였던 슈타이어 코퍼레이션의 후신격 다국적 ​콩​글​로​머​리​트​(​복​합​기​업​)​이​다​.​

현재 ​C​E​O​(​최​고​경​영​자​)​는​ 에른스트 루프레흐트이며, ​C​T​O​(​최​고​기​술​책​임​자​)​로​는​ 콘라드 뮌처이다. 이 회사의 주력 업종은 방산장비 납품 및 제약으로, 특히나 제약 부문은 공격적인 인수합병 정책으로 인해, 세계 제약 업계 최대의 인수합병기업으로 ​등​극​했​다​.​(​대​표​적​으​로​ ​일​라​이​릴​리​앤​드​컴​퍼​니​ 인수합병)

게다가 아일랜드군의 차기 대 차원종전 전차 도입 사업에 입찰하여 계약을 체결하는 데에 성공하여, 벌쳐스 코퍼레이션의 대차원종 장비 부문의 독과점에 대한 대체제임을 어필하였다.

그리고 그것에 주목한 투자자들에 의해 투자받은 펀드만 28억 달러에 달하는 등, 
이례적인 급성장에 성공하는데 이어서 그 자리를 확고하게 굳히게 된다.

-

01-6. 대한민국 ​차​원​대​책​처​(​大​韓​民​國​ 次元対策處, Ministry of Dimension Measures, MDM)

대한민국 국무조정실 산하 정부부처로, 차원문 억제 및 차원종 진압, 차원범죄 단속 및 기소를 담당한다. 현 대책처 장관은 3대 유신영(柳臣榮) 장관이다.

산하 외청으로는 경찰청의 후신인 공안청이 있다.

-

02. ​도​미​네​이​터​(​D​o​m​i​n​a​t​o​r​)​ 

UN IDAO 외사수사과 수사관들에게만 지급되고 휴대가 허용된 특수 권총이다. 
​도​미​네​이​터​(​D​o​m​i​n​a​t​o​r​)​라​는​ 이름의 뜻은 '지배자', '통치자'.

도미네이터에 내장된 컴퓨터에는 집행 대상의 스트레스 수치와 위상력 수치를 분석하는 기능이 있다. 대상의 스트레스 수치와 위상력 수치가 일정 기준치를 초과하면 안전 장치가 자동 해제되며, 그 수치에 따라 공격 방식이 선택되는 알고리즘이 구현되어 있다. 기본 모드는 제압 모드지만, 대상의 위험도가 높아지면 살상 모드로 전환된다.

나아가 사용자에게 심각한 위험이 가해지면, 이 특수 권총의 최대 출력인 파괴 모드로 설정된다.

이 권총은 사용자의 체내 위상력으로 급속 충전하는 방식으로 사용된다.

-

간단한 배경 설정입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