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및 문화 콘텐츠 사이트 삼천세계

브라시스

ぶらしす


Original |

Translator | 淸風

제 6화 “태양의 코마치 Angel” - 하치만의 방 (1)


똑똑.

“오빠~, 들어갈게~. 응 알았어. 그럼 사양없이~.”

전혀 틈을 주지 않고 들어가.

“하치만, 실례할게.”



“…….”



이런~, 예상대로긴 했지만 완전히 잠에 푹 빠져 있었어.
의식, 여기에 없고.

오빠가 자고있는 걸 확인하곤, 언니는 천천히 다가가서…….



“깨우기 전에 이건 해 둬야지.”

찰칵!


자는 모습을 천천히 짝었어.



“언니~, 보여줘 보여줘~.”
“자.”

코마치랑 언니가 자는 얼굴을 찍은 사진을 둘이 보고 있는데, 소란스러운 걸 느낀 건지 오빠가 몸을 뒤집어.

​“​응​…​…​코​마​치​랑​…​…​사​킨​가​…​…​?​”​

어슴푸레한 눈으로 슬쩍 확인한 뒤에, 그대로 수면모드로 이행.
거기는 급작스럽게 손님이 온 거에 놀라서 확 일어날 전개잖아!

“하하……뭐, 잠에 다시 드는 건 나도 별로 쎄게 말 하기 힘드니까.”
“그런가요?”
“아아, 알바 그만둔 뒤에도 잠버릇이 쉽게 빠지질 않더라. 지각은 이 녀석이랑 승부할 정도.”

약간 곤란한 듯한 표정으로 가르쳐 줬어.
호에~, 의외……는 아닐지도.


“그래서, 평소에는 어떻게 하고 있니?”
“음~, 아침이면 소리치거나, 이불 벗겨내거나, 올라타거나 해요.”
“뭐, 급한 평일 아침같은 날도 아니고, 2번을 채용하는 걸로 할까.”

​코​마​치​적​으​로​는​~​3​번​도​ 버리기 힘들어요~☆
조금 상상해 보자.


​~​~​~​~​~​~​~​~​~​~​~​~​~​~​~​~​~​~​~​~​~​~​~​~​~​~​~​~​~​~​~​~​~​~​~​~​~​~​~​~​~​~​~​~​~​~​~​~​~​~​~​~​~​

“하치만! 자, 빨리 일어나!”

언니는 자고 있는 타겟을 확인하곤 조심조심 이불 위로 다이브!

팟!
쿵!

“으……게?!”

……………
…………
………
……


​~​~​~​~​~​~​~​~​~​~​~​~​~​~​~​~​~​~​~​~​~​~​~​~​~​~​~​~​~​~​~​~​~​~​~​~​~​~​~​~​~​~​~​~​~​~​~​~​~​~​~​~​~​


어, 어라?! 에에! 도입부까지밖에 상상이 안 돼?!
아니아니 힘내 코마치! 아무리 그래도 오빠의 여동생이라고!

다, 다시 한 번이야!


​~​~​~​~​~​~​~​~​~​~​~​~​~​~​~​~​~​~​~​~​~​~​~​~​~​~​~​~​~​~​~​~​~​~​~​~​~​~​~​~​~​~​~​~​~​~​~​~​~​~​~​~​~​

“하치만! 자, 빨리 일어나!”

언니는 자고 있는 타겟을 확인하곤 조심조심 이불 위로 다이브!

팟!
쿵!

“으……게?!”
“안 놓쳐!”

탁!

마운트 포지션에서 오빠의 머리를 움켜쥐고, 몸의 움직임을 막았어.

​“​으​아​…​…​아​…​…​.​”​
“그리고 마무리!”

팡!

주먹을 명치로 휘둘러 내려.

“거……헉…….”

……………
…………
………
……


​~​~​~​~​~​~​~​~​~​~​~​~​~​~​~​~​~​~​~​~​~​~​~​~​~​~​~​~​~​~​~​~​~​~​~​~​~​~​~​~​~​~​~​~​~​~​~​~​~​~​~​~​~​


마무리 넣어 버렸어?!


음……분하지만 2번이 제일 감이 잘 와.
그런 생각을 하는 동안 언니는 이불을 확 쥐곤.

“하치만! 자, 빨리 일어나!”


확!

“으에?! 추, 추워?!”
“정말, 벌써 한낮이라고? 그리고 추운 건 얇게 입어서잖아?”

오빠는 셔츠 한 장에 베지터의 아들 스타일로 자고 있었어.


에~, 언니 그걸 봐도 동요 안 하는 거야~?
정말 완전히 이 두사람, 코마치의 예상을 한참 뛰어넘었어.




“아~, 사킨가……좋은 아침, 뭐 하러 온 거야.”
“응, 안녕. 널 깨우러 왔어.”
​“​그​런​가​…​…​후​와​아​아​아​아​아​…​…​그​건​ 고생하네.”


오빠도 오빠대로, 거기는 좀 더 부끄러워해도 괜찮지 않으려나~.
완전히 코마치가 깨울 때랑 같은 분위기라고.


“그럼, 세수하고 갈아입고 와. 아, 딱히 외출할 것도 아니니까 옷은 적당한 걸로 괜찮아.”
“앗써~…….”


오빠는 목을 빙글빙글삐걱삐걱 움직이면서 방을 나갔어.
난감한 부분 깡그리 보여주면서.


“호에~……언니, 오빠 취급이 완전 익었네요~.”
“아아, 뭐어, 어느 집이든 비슷하니까.”


아~, 과연……이래서야, 오빠 꽉 잡혀 살겠네, 정말로.
그래도 그래도~, 그런 것도 코마치적으론 괜찮아!


……………
…………
………
……

역자의 말:
 둘은 커플을 넘어서 이미 부부?!

 그럼, 다음 단락에서 뵙겠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