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및 문화 콘텐츠 사이트 삼천세계

유이가하마 유이 「너무 바보취급 하잖아!」


Original |

Translator | 아이시스

29화 「딸꾹질」


257 ​:​c​M​V​C​B​/​0​/​0​ ​:​2​0​1​3​/​0​8​/​0​6​(​화​)​ 15:02:43. 81 ​I​D​:​6​N​9​y​B​p​6​D​0​
「딸꾹질」







하치만 「…힉…힉…힉…」

유키노 「성가시네…」

하치만 「어쩔 수… 힉… 없겠지…힉… 생리현상이…힉…고 」

유이 「딸꾹질, 멈추지 않네」

하치만 「그렇구나… 힉, 아아, 그러고 보니 옛날, 딸꾹질을 100번해도 멈추지 않으면 죽는다는 ​이​야​기​…​힉​…​있​었​는​데​」​

유이 「힛키가 죽어버려!」

유키노 「또, 시시한 말을… 딸꾹질은 단순한 횡격막의 경련이지? …물론 생명에 직결되는 병이 들었을 때, 그 증상으로서 딸꾹질이 나오기도 하지만,그것은 병이니까 딸꾹질이 나오는 것일 뿐이고, 딸꾹질이 나오기 때문에 죽을 리는 없다만, 인과관계가 애초에―」

유이 「유키농!? 딸꾹질을 멈추는 방법 아는 거야!? 어떻게 하면 멈출 수 있는 거야!?」

하치만 「너, 힉, 갑자기 어째서 엄청나게 긴장 하는 건데? 힉, 긴장의 ​스​페​셜​리​스​트​인​가​?​」​

유키노 「그렇네… 안구를 압박한다… 라든지」

유이 「안구라면 눈이지!? 압박이라면 누르면 되는 거야!?」

유키노 「그렇네」

하치만 「그렇네, 가 아니라고, 힉, 그게 아니라고! 그만둬! 지금 이 녀석은, 힉, 진심이다, 어이! 아프다 아프다고! 진짜 아프니까! 그만둬!」

유이 「힛키! 딸꾹질 멈췄어!」

하치만 「멈출까 보냐! 힉, 이런 것으로! 힉」

유이 「유키농!? 다른 건!?」

유키노 「그렇네… 혀를 잡아 당긴다, 라든지」

하치만 「어이!  힉, 너 일부러 말하는 거겠지! 장난치지마! 라고 어, 어이, 아이이아 아이이아! 아이이아!」

(당기지마)

유이 「힛키! 딸꾹질 멈췄어!」

하치만 「멈출까 보냐! 힉, 너희들 진짜 장난치지마! 힉」

유이 ​「​우​우​우​∼​!​!​유​키​농​!​?​ 다른 건!?」

유키노 「그렇네, 냉수를 먹인다… 라든지」

하치만 「너  힉, 보통 그걸 처음 말하겠지! 힉, 일부러겠지, 너, 일부러겠지, 힉」

유이 「물이구나! 가져 올게!」 타타타타

하치만 「너, 힉, 진짜 일부러 한 건가? 힉, 아니 일부러 맞구만?」

유키노 「무슨 말일까? 그렇다고는 해도 당신 혀끝을 통해 입 안에 남은 유이가하마양의 손 맛을 확인하려는 것은 그만두려무나. 정말로 기분 나쁘니까」

하치만 「하지 않았어! 힉, 그렇다고 할까, 너가 시켰잖아! 힉, 장난치지마!」


258 ​:​c​M​V​C​B​/​0​/​0​ ​:​2​0​1​3​/​0​8​/​0​6​(​화​)​ 15:05:01. 04 ​I​D​:​6​N​9​y​B​p​6​D​0​
드르르! 
유이 「가져 왔어! 힛키 빨리 마셔!」

하치만 「! 아니!, 마시라고 해도 너, 아니, 너, 이거, 조금 전까지 너가 홍차 마시던 컵이잖아!」

유이 「지금은 그런 거 신경쓸 때가 아니야! 힛키는 자기가 살아 남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 해야해! 됐으니까 빨리 마셔!」

하치만 「아니, 너! 그런 말을! 할 때가! 가! 이, 익사 할 거 같다!」

유이 「힛키! 딸꾹질 멈췄어!」

하치만 「멈출까 보냐! … 멈췄다」

유이 「하아……. , 살았어…힛키가 죽어버릴 거라고 생각했어… 흐흑」

하치만 「아니, 너 울지 마라. 대체로, 딸꾹질로 죽는 건 아니라고」

유이 「그렇지만, 힛키가 말했잖아!」

하치만 「아니, 죽는다고 생각하면 내가 어떻게든 했겠지… 상식적으로 생각해라」

유이 「아,  ,  그런가…,  나 놀라 버려서,  미, 미안해? 힛키」

하치만 「아니, 뭐, 상관없지만…」

유이 「………」

하치만 「………」

유이 「그, 그렇다고는 해도 물은 효과가 있는 거였네! 단번에 멈췄어! 과연 유키농!」

유키노 「그렇네….  다만 그 남자는 물을 마시기 전에 이미 딸꾹질이 멈춘 것 같지만」

하치만 「!?」

유이 「헤? 무슨 말이야?」

유키노 「그 남자는, 당신이수 물을 뜬 컵을 본 시점에서 이미 딸꾹질을 멈추었어. 딸꾹질을 멈추는 방법으로 이런 것도 있어. 「놀래킨다」」

유이 「컵? 그것은…… 아!  이, 이것은 내가 쓴! 그, 그러니까, 그,  가,  가 ,간저」

하치만 「아니, 너 그것은…」

유이 「히, 힛키! 일부러 한 거지!? 믿을 수 없어! 기분 나빠! 변태! 그그그, 그그그, 그리고 키스마!」

하치만 「어이! 듣기 나쁜 말 하지마라! 그 보다, 너가 무리하게 먹였다고!」

유이 「하아!? 내 탓이야! 진짜 믿을 수 없어!  나, 나 이제 돌아갈게! 미안해 유키농!」

유키노 「에에… 심중을 헤아려…. 무리라고는 생각하지만, 별로 쇼크 받지 않도록…」

하치만 「어이!」

유이 「힛키 바보~! ​메​롱​-​이​다​!​(​べ​ぇ​ー​だ​)​」​

드르르, 

하치만 「너, 일부러 한 건가?」

유키노 「무슨 말일까? 별로 다가오지 마렴, 기분 나쁘니까. 그리고 내 컵을 이상한 시선으로 보는 건 그만 두지 않을까. 무서우니까」

하치만 「장난치지마! 그렇다고 할까, 딸꾹질을 하는 것만으로 이런 빌어먹을 취급을 받아야 하는 건가? 진짜로 내 청춘은 잘못되었다…」




작가가.. 유키노에게 감정있나.. -_-;;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