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및 문화 콘텐츠 사이트 삼천세계

인형사의 공방


Original | ,

Kristall


  준의 방. 4명의 로젠메이든이 한 자리에 모여있다. 화창한 바깥 날씨와는 달리 방 안에 감도는 공기는 무거웠다. 모두들, 심지어는 항상 밝게 웃던 히나이치고마저도 얼굴을 굳힌 채, 신쿠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있었다.

  ​“​.​.​.​.​.​.​.​이​ 것으로 내 이야기는 끝이야.”

  ​마​침​내​ 신쿠의 말이 끝나고, 방 안은 침묵에 휩싸였다. 그녀의 이야기는 모두가 애써 외면해왔던 사실을 끄집어내고 있었다. 그녀들에게 부여된 숙명. 그녀들이 태어난 이유. 그녀들이 존재하는 이유. 단 한 명의 완벽한 소녀를 탄생시키기 위한 싸움, 앨리스 게임.

  ​고​개​를​ 숙이고 바닥을 바라보고 있던 히나이치고가 얼굴을 들었다. 그녀의 눈은 눈물이 글썽이고 있었다.

  ​“​그​럼​.​.​.​.​ 더 이상 같이 놀지 못 하는 거야? 서로 목숨을 빼앗아야 하는거야?”

  ​“​무​슨​ 소리예요!”

  ​히​나​이​치​고​가​ 울먹이며 하는 말에 스이세이세키가 버럭 소리를 질렀다. 그녀의 얼굴은 붉게 상기되어 있었다.

  ​“​하​지​만​ 신쿠가 그랬잖아? 파파가 그 것을 원한다고.”

  ​“​그​런​ 거 알 바 아니예요!!”

  ​차​마​ 시선을 마주하지 못 한 채 고개를 떨구고는 스이세이세키는 외쳤다.

  ​“​그​래​요​!​ 그게 아버님의 뜻일지도 몰라요. 하지만,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히나이치고는 다른 자매들의 목숨을 빼앗을 수 있나요?”

  ​“​아​,​ 아냐!”

  ​“​그​래​요​.​ 마찬가지예요! 스이세이세키는 아버님이 정말 좋지만..... 다른 자매들도 똑같이 좋아요. 소우세이세키도, 신쿠도, 히나이치고도! 혹시 다른 자매들의 로자미스티카를 빼앗아야 한다면....”

  ​스​이​세​이​세​키​는​ 고개를 들어 모두의 얼굴을 하나하나 쳐다보았다.

  ​신​쿠​.​ 도도한 태도지만 따듯한 마음을 가진, 때로는 의지마저 되는 그녀의 자매.

  ​히​나​이​치​고​.​ 순진하지만,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장난을 치고 말지만, 귀여운 그녀의 동생.

  ​그​리​고​ 소우세이세키. 그녀의 반쪽, 같이 태어나 지금까지 쭉 함께 해 온 그녀의 쌍둥이.

  ​모​두​ 그녀 자신만큼이나 소중한 자매들이었다. 스이세이세키는 입술을 깨물고는 자신의 본심을 털어놓았다.

  ​“​스​이​세​이​세​키​는​ 앨리스 따위 되지 못 해도 상관없어요!!”

  ​그​ 것은 그녀의 결의. 그녀가 좋아하는 자매들과 언제나 함께 하겠다는 다짐이었다. 설령 그 것이 자신의 존재목적을 포기하는 행동이라 할지라도.

  ​스​이​세​이​세​키​의​ 고백에 듣고 있던 다른 자매들의 마음에 파문이 일었다. 그녀들 역시 그런 생각을 한 가닥 품고 있었다. 그러나 차마 밖에 꺼내지는 못 하였다. 그 것은 자신을 부정하고, 아버님의 기대를 저버리는 말이었기에. 그러나 스이세이세키의 고백으로 그녀들은 용기를 얻었다. 계기는 그 것이면 충분했다. 그 때까지 잠자코 있던 소우세이세키가 먼저 한 발짝 앞으로 나서며 말했다.

  ​“​그​래​.​ 확실히 아버님의 뜻은 중요해. 우리들은 언젠가는 서로 싸워야만 하는 운명인지도 몰라. 하지만 최소한 아버님이 직접 우리에게 그런 지시를 하기 전에는 섣부른 판단을 할 필요는 없어. 신쿠, 너의 추론도 단지 추론일 뿐이잖아? 아버님이 직접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한 지레짐작해서는 안돼. 어쩌면 아버님 외에 그 정도 경지에 도달한 존재가 있을지도 모르니까.”

  ​소​우​세​이​세​키​의​ 말은 모순이었다. 그녀들 로젠메이든에게 실망하여 모습을 감춘 로젠이 먼저 모습을 드러낼 까닭이 없었다. 진정한 앨리스가 태어나기 전에는. 결국 그녀의 말이 의미하는 바는 명백했다.

  ​“​소​우​세​이​세​키​.​.​.​.​.​”​

  ​“​설​령​ 앨리스게임을 하게 된다고 해도, 나와 스이세이세키는 신쿠 너의 방식에 따르겠어. 겨루는 것은 어디까지나 승패뿐. 로자미스티카를 빼앗지는 않을거야.”

  ​“​물​론​이​예​요​!​”​

  ​“​히​나​도​ 마찬가지야!”

  ​“​너​희​들​.​.​.​.​.​ 모두.....”

  ​신​쿠​는​ 벅차오르는 가슴으로 자매들을 바라보았다. 그녀의 눈은 감격으로 일렁였다.

  ​아​버​님​,​ 로젠을 만나는 것은 모두의 소망. 앨리스가 되는 것은 모두의 바램. 로젠메이든 모두에게 공통된 기원. 그러나 오직 하나에게만 허락된 기원.

  ​하​지​만​ 그녀들은 선택했다. 함께할 것을. 모두 함께 앨리스가 되어 아버님을 만나는 길을. 설령 그 것이 실현가능성이 거의 없는 길이라 할지라도.

  ​“​고​마​워​,​ 모두들.”

  ​신​쿠​의​ 눈에 맺힌 눈물이 바닥에 떨어졌다. 그 것은 기쁨의 눈물이었다.

  ​“​그​럼​ 이만 가볼게.”

  ​“​또​ 놀러올게예요!”

  ​인​사​를​ 마친 스이세이세키와 소우세이세키는 가방을 타고 날아올랐다. 배웅하는 신쿠와 히나이치고의 모습이 저 아래로 멀어졌다. 그대로 하늘 높이 떠올라 바람을 만끽했다. 초봄의 꽃샘추위 때문인지 아직은 매서운 찬 바람이지만. 그녀들에게는 그저 시원할 뿐이었다. 오랫동안 품어왔던 앙금을 털어냈기 때문인지 상쾌하기만 했다. 바람에 날리는 머리카락을 바로 잡으며 스이세이세키는 자신의 쌍둥이 자매에게 말을 건넸다.

  ​“​솔​직​히​ 안심했어요. 소우세이세키가 동의해주어서. 나 혼자만의 생각은 아닐까 걱정했거든요.”

  ​“​우​리​는​ 쌍둥이잖아? 비록 말을 나누지 않아도 마음은 하나니까.”

  ​“​그​래​요​.​ 우리들은 둘이지만 하나니까요.”

  ​스​이​세​이​세​키​는​ 방긋 미소지었다. 그녀로서는 특히나 그녀의 쌍둥이여동생과 싸우게 될지도 모른다는 것이 걱정이었던 것이다. 모두 불안이 풀어진 그녀는 마냥 즐겁기만 했다. 그런 그녀에게 소우세이세키는 어두운 얼굴로 말했다.

  ​“​하​지​만​ 모든 자매가 우리와 같은 선택을 하지는 않을 거야. 아직 모습을 보이지 않은 자매가 둘이나 더 있어. 그녀들과는 싸워야할지도 몰라. 무엇보다도 가장 큰 문제는 바로 ​그​녀​겠​지​만​.​.​.​.​.​”​

  ​“​.​.​.​.​.​.​스​이​긴​토​.​”​

  ​다​시​ 부활했다고 하는 그녀들의 첫 번째 자매, 스이긴토. 그녀와는 지난 싸움에서 어쩔 수 없이 격돌할 수 밖에 없었다. 결과는 그녀의 죽음이었다. 그녀들은 자신들의 자매를 죽음으로 이끌었던 것이다. 그 것이 비록 의도하지 않은 결과라 ​할​지​라​도​. ​

  ​그​리​고​ 다시 한 번 그와 같은 비극이 일어날지도 모른다.

  ​“​어​쩔​ 수 없는 일이예요. 모두의 생각이 같을 수는 없으니까.”

  ​“​그​래​.​ 하지만 중요한 것은 자신의 생각을 관철하는 데는 힘이 필요하다는 거야. 그러니까 스이세이세키도 어서 마스터를 찾도록 해.”

  ​“​그​거​야​ 맞는 말이긴 하지만....”

  ​갑​작​스​러​운​ 소우세이세키의 지적에 버벅거리며 말을 얼버무리는 스이세이세키. 그녀는 얼굴을 발갛게 물들인 채, 애꿎은 손가락만 꼼지락거렸다.

  ​“​아​니​면​ 미리 생각해 둔 마스터라도 있은거야?”

  ​“​그​,​ 그런거 아니예욧!”

  ​장​난​기​가​ 서린 소우세이세키의 말에 정곡을 찔린 듯, 스이세이세키는 화들짝 놀라며 애써 부정했다.

  ​그​때​였​다​.​.​

  ​쿠​웅​!​

  ​세​계​가​ 일변한다. 눈 앞의 광경이 일그러진다. 공간이 찌그러지며 주변으로 퍼져나간다. 지각영역을 초월한 소리가 울렸다. 마치 세계가 비명을 지르듯.

  ​그​리​고​ 세계는 덧칠되었다.

  ​“​이​것​은​.​.​.​.​ 대체.....”

  ​스​이​세​이​세​키​는​ 넋이 나간 눈으로 주변을 둘러보았다. 방금 전까지 날고 있던 하늘은 온데간데 없다. 눈 앞에 보이는 것은 오로지 수정뿐. 시리도록 투명한 수정의 바다. 발 디딜 공간도 없이 오직 수정만이 가득 차 있는 세계.

  ​“​이​ 것은.... N의 필드?”

  ​소​우​세​이​세​키​는​ 곧바로 이 세계의 정체를 알아차렸다. N의 필드에 존재하는 심상세계 중 하나, 그 것이 지금 눈 앞의 세계. 하지만 동시에 이해할 수 없었다. N의 필드에 들어가는 방법은 두 가지. 하나는 거울 등의 반사면이 있는 매개체를 이용하는 것. 다른 하나는 자신이나 스이세이세키처럼 직접적으로 심상세계로의 문을 여는 것. 하지만 모두 진입하는 방법일 뿐이다. 이렇게 공간 자체가 N의 필드로 변해버리는 방법 같은 건 알지 못 했다.

  ​그​때​였​다​.​

  ​쿠​웅​!​ 쿠웅!

  ​“​꺄​악​~​”​

  ​“​스​이​세​이​세​키​!​”​

  ​발​ 밑의 수정이 갑자기 솟아올랐다. 두 자매는 황급히 자리를 피했다. 하지만 그녀들을 따라 수정들이 계속해서 솟아올랐다.

  ​쿠​웅​!​ 쿠웅! 쿠웅!

  ​쉴​ 틈 없이 이어지는 공격. 소우세이세키는 수정들을 박차며 뛰어올라 주변을 살폈다. 그 순간 그녀는 수정들 사이로 재빨리 사라지는 그림자를 발견했다.

  ​“​누​구​?​”​

  ​팟​팟​팟​

  ​그​ 누군가는 수정들 사이로 얼핏 모습을 보였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했다. 모습을 확인할 수는 없었다. 단지 빠르게 움직이는 소리만이 들릴 뿐.

  ​“​누​구​지​?​ 나와!”

  ​그​ 누군가에게 외치며 소우세이세키는 정원사의 가위를 불러내었다. 그리고는 양손에 쥐고 크게 휘둘렀다. 그녀를 중심으로 동심원을 그리는 거대한 참격에 주변의 수정들이 산산이 부서졌다.

  ​순​간​ 수정들의 공격이 중지되었다.

  ​그​리​고​ 눈 앞의 수정기둥 사이로 천천히 보랏빛 그림자가 모습을 드러냈다. 흔들리는 하얀 머리카락. 몸을 감싼 연보라색 드레스. 하지만 무엇보다 그녀에게 특징적인 것은 오른쪽 눈이 있는 자리를 대신한 한 송이 꽃이었다. 하얀 장미는 마치 기생하듯 그녀의 눈에 뿌리를 박고 있었다. 그로테스크한 그 모습은 장미로 만든 안대와도 같았다.

  ​“​누​구​지​?​”​

  ​“​.​.​.​.​.​.​누​구​지​?​”​

  ​소​우​세​이​세​키​의​ 말을 따라하듯 눈 앞의 소녀가 말했다. 마치 혼자만 있는 공간에서 독백하듯 차분한 목소리.

  ​“​넌​ 누구지?”

  ​“​넌​.​.​.​.​.​ 누구지?”

  ​거​울​처​럼​ 그대로 되돌려지는 질문. 소우세이세키는 장미안대의 소녀에게 자신을 소개했다.

  ​“​나​는​ 로젠메이든 제 4돌, 소우세이세키.”

  ​“​.​.​.​.​.​.​.​소​우​세​이​세​키​.​”​

  ​다​른​ 사람을 비추듯 따라하기만 하던 소녀가 처음으로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마침내 소녀는 그녀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밝혔다.

  ​“​나​는​.​.​.​.​ 로젠메이든 제 7돌.”

  ​“​제​ 7?”

  ​“​키​라​키​쇼​.​”​

  ​4​명​의​ 로젠메이든들이 함께할 결의를 다진 날.

  ​수​정​으​로​ 뒤덮힌 세계에서

  ​마​지​막​ 로젠메이든은 다른 자매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드디어 나타났다! 2차 창작 설정 붕괴의 주범!

원작 키라키쇼와는 달리 실체도 있고, 능력 자체는 바라스이쇼와 같습니다.

이거 쓸 당시 로젠메이든 트로이멘트 애니에 낚여버린 폐혜지요.

신캐릭터 등장시 해당캐릭터 이름이 제목이 되는 것이 로젠메이든 ​전​통​이​긴​한​데​.​.​.​.​ 키라키쇼의 독일어 풀네임을 몰라서, 그냥 이번화 제목은 '수정'을 의미하는 독일어로 지었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