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및 문화 콘텐츠 사이트 삼천세계

黒傘님의 유키노 단편 시리즈


Original |

Translator | 아이시스

본 팬픽은 黒傘님의 허가를 받고 번역한 것임을 알립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우리들은 휴일을 즐긴다.


「저기 오빠! 오빠!」

내 여동생인 히키가야 코마치가 요란하게 소파에 엎드려 누운 나에게 달려 왔다
코마치는 최근에는 한 층 더 날 뛰는 거 같다.

「뭐야 코마치? 왜 그러는 거야?」

나는 손에 들던 게임기를 테이블에 두고, 귀여운 여동생의 얼굴을 확인한다

「그것이―? 일전에 경품에 당첨되었어.」
「헤에, 잘 되었구나. 그래서, 당첨된 것은 뭔데?」
「으~응,  ,  이것인데」

코마치는 작은 봉투 같은 것을 손에 들고 있었다
뭐야? 상품권인가?

「영화 티켓이라 정말 기뻤는데,  ,  잘보니 페어 였어―」
「그럼 내가 함께 가 줄까?」

귀여운 여동생에 대한 거다. 그런 부탁이라고 생각했지만.

「나도 오빠와 가고 싶은데, 그 날 친구와 예정이 있어. 그러니까 오빠에게 줄게」
「그런가, 하지만 괜찮은 건가? 내가받아도」
「응, 받아 줘! 유키노언니와 사이가 더 좋아지는데 써줘. 그 대신에 , , 」
「알았다, 다음에 뭔가 사줄게」

코마치는 와-아 기쁨을 전신으로 표현하며,  「약속이야! 오빠!」 라고 미소를 지으며 자신의 방으로 돌아갔다
그럼, , 이 영화. 확실히 유키노가 보고 싶다고 했던 거다.
이 영화는 꽤 인기 있는 거 같고 말이지.  최근 끊임없이 텔레비전에서 선전하고 있다
좋아 내일 말해 볼까 , , ,
나는 그 페어 티켓을 내 가방에 넣었다.


그리고 다음날 방과후,  ,  봉사부의활동이 끝나고 살짝 유키노에게 말을 꺼냈다.
「저기 유키노, 이 영화 함께 보러 가지 않겠는가? 코마치가 페어 티켓에 당첨되었다」
「그 영화라면 보고 싶다 ,  , 라고 당신에게 말한 기억이 있네」
「그렇구나, 확실히 들었다」
「좋아, 내일은 토요일이고 예정은 없어」

이렇게 곧바로 같이 가는 게 정해 질 줄이야, ,.
사귀면 변화하는 것이다
유키노도 기쁜 듯하고
그녀의 미소를 보고 한층 더 히죽거려 버린다.


다음날, 극장에 도착 했더니, 대대적으로그 영화, 호러영화의 선전이 있었다.
「거기에 있을 뿐인 공포」 포스터 일색
이것은 모 유명 호러 게임 문구와 비슷한데? 괜찮은 것인가
나는 마음 속으로 불안해졌다.

「히키가야군? 멍하니 무슨 일일까?끝내 다 썩어 보이지 않게 된 걸까?」
「너는 이따금 가슴 찌르는 말이나 하고 ,  ,  뭐전보다는 좋지만」

유키노는 최근은 진심으로 말하지는 않는다
내 반응을 즐기는 정도랄까
마음 속으로 외치고 싶은 것이 있다.
나는 그렇게 썩은 눈이 아니다. 만일 그렇다고 해도 지금의 나는 괜찮을것이다


우리들은 곧바로 자리로 향했다
자리는 아무래도 지정된 것 같다
코마치는 정말로 자신이 가려고 응모했던 것일까?
만약 나를 위해서였다면 감사하지 않으면
본편이 시작되고 처음에는 여유로운 표정으로 보고 있던 유키노였지만
갑자기 내 팔에 달라 붙기 시작했다.

「유키노! 왜 그러는 거야?」
「개, ,  ,  개 , , 」

유키노! 아니야 ,  ,  그게아니야! 무서워 해야 할 것이 틀렸어!
개에 서투른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거기까지인가
유키노가 가까이 몸을 바싹 대어 온다

「(나이스다! ,  , ,  강아지! )」
이 영화, ,  주인공이 기르고 있는 개가 스크린에 나와 있을 뿐이다.

한층 더 후반쯤 되면, 나라도 소리 때문에 놀라긴 했다.
유키노가 뭘 무서워 하는 건지 이제 알 수도 없다.

「히, 히키가야군 ,  , , 」
「유키노 , , , 」

지금은 여동생과 개에게 감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리고 상영 종료

「히키가야군, ,  조금 묻고 싶은 것이 있는데」
「뭐야 유키노?」
「내가 무서워한 것, ,  다 알아 버린 걸까, 나 」
「아아, 이제 확실히」
「우우 , ,  ,  당신에게 약점을 들킨 것은 오산 이었어」
분해하는 유키노였지만, 그런 표정을 짓는 그녀도 꽤 사랑스럽다고 느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