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및 문화 콘텐츠 사이트 삼천세계

일어나 보니 클레멘타인입니다


Original |

결론부터 말하자면, 난 죽었다.
아니, 죽었어야 했다.
 
왠지 워커의 신음소리가 조금 가까이 들린다 싶었던 것을 넘긴 것이 잘못이였을까? 아니면 졸아 버린 탓에 무전을 놓쳐 버렸던 탓일까? 약국 주위를 포위한 워커들은, 창문을 깨고-창문은 판자로 덧대 있었으나 덧댄 판자째로 부서져 버렸다- 몰려왔다. 이내 워커는 검붉은색의 핏물이 뚝뚝 떨어지는 입을 열어 날 물려 하였고, 곧이어 이어질 아픔에 난 눈을 꽉 감았다.





 
 
….
다시 눈을 뜨자 이젠 익숙해진 나무집이 눈에 보였다. 분명히 난 워커한테 물려서-..
그때 손에 뭔가 잡힌다. 종이 같은 감촉의 무언가는 종이임에도 꽤 딱딱한지 손으로 꽉 집어도 구겨지지 않는다. 뭐야 이거. 하고 바라보자-

 
[이름: 서 연]
[진행: 에피소드 1]

 
…에피소드 5까지 찍으면 집에 가나요-
 
[글쎄다]
 
뭐야 이거. 이상하잖아, 뭐랄까, 그보다도 전혀 도움 안돼는걸.
 
[칭찬 고마워]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이 세계, 꼭 나가고야 말겠어. 헛소리가 적혀지는 쪽지와 꿈도 희망도 없는 세계에서 나가리라고 다짐했다.





 
예상대로...라고 하기엔 스토리니까 당연한 것이겠지만 총소리가 들리고(이번엔 나가서 확인해 보는 것을 잊지 않았다) 워커와 싸우는 리 아저씨에게 망치를 건네드렸다. 순간 이름을 부를 뻔했지만, 다행히 착각이라 생각하신것 같다.

역시나 도움 안되는 리 아저씨의 소리치기 덕분에 워커들이 몰려왔고, 다행히 이번에는 별 탈 없이 잘 빠져나올 수 있었다.
 
허셜 아저씨와의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만남이 끝나고, 다시 약국으로 왔다. 글렌 아저씨가 모텔로 향하고, 글렌 아저씨가 가져간 무전기의 나머지 한쪽을 받았다. 


 
잠시 뒤, 졸려서 고개가 숙여지려는 순간,
 
"저기- 얘야? 꼬마야? 리 아저씨한테 뭘 좀 전해-… 아니, 아저씨 좀 불러 줄래?"
 
갑자기 들려온 무전 소리에 반쯤 졸고 있다 떨어트릴 뻔했다. 우와- 이 아저씨도 도움 안되는 아저씨?
급해 보이는 무전에 서둘러 무전기를 건네 드리고 나니, 이내 뭐라뭐라 하시더니 칼리 아줌마와 나가 버리는 아저씨. 문을 닫고 나가는 아저씨의 뒷모습에 빨리 오라고 소리쳤지만 들렸을지는-, 모르겠다.


 
명색이 약국인데 뭐라도 있지 않을까 싶어 판매대를 둘러 봤지만, 쓸모도 없는 엽서와, 먼지밖에 보이지 않아서 실망하던 참에 마침 눈에 보이는 에너지바. 어땠냐고? 에너지가 농축된 느낌? 무지 딱딱했다. 하긴 축축하면 오래 못 먹을테니까 그럴수도 있겠다.
 
잠시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배터리 몇개를 줍고 나니, 리 아저씨 일행이 ​돌​아​왔​다​-​이​야​기​로​는​ 어떤 여자를 만났다고는 하는데, 더 들어보려고 가까이 가니까 다들 말을 멈추는 바람에 못 들었다. 왜죠-.
 
이후는 딱히 뭔가 해볼 새도 없이 빨리 진행되어 버렸다. 리 아저씨가 나가더니만 열쇠를 가져 와서 약국 문을 열었고, 그와 동시에 경보장치가 울려 버렸다. 워커들이 몰려와 다들 도망쳤는데, 그 와중에 더그 아저씨가… 


 
트럭에 다들 타고 리 아저씨가 갔었다던 모텔로 갔다. 근데 워커 시체가- 우웩.
게다가 덕은 뭐라뭐라 쉴새없이 말하는데, 그만 좀 해달라고 말하려고 할때마다 계속 말을 걸어댄다.
 
어쨌건 전기도 들어 와서 환한 모텔에 식량도 풍부한 이곳에서 잘 지낼수 있겠지? 다들 안심한 분위기 속에서 쉴 준비를 하던 그때,
 
 
 
 
 





 
불이
꺼졌다


2화 - 꿈도 희망도 없어


꿈도 희망도 없는 워킹데드 세계.

이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좋아하시는 다른 책

댓글쓰기